'2014/06'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4.06.26 [고투몰]강남고속터미널 지하상가 구두쇼핑 (2)
  2. 2014.06.17 말레피센트 (1)
  3. 2014.06.09 역린 2014
분류없음2014.06.26 18:14

내가 애용하는 지하상가 고투몰.

하지만 이번에 매우 불쾌한 경험을 했다.

 

 

강남고속버스 터미널 지하상가 고투몰

B067 신찌

 

강남고속버스 터미널 지하상가 고투몰

B067 신찌

 

 

 

강남고속버스 터미널 지하상가 고투몰

B067 신찌

 

 

사진에 나와있는 바로 이곳.

구두 파는 가게이다^^

어쩜 서비스 업을 하면서 장사를 그런식으로 할 수 있는지

나는 그렇게 살지 말아야지 항상 말조심해야지 저렇게 하면 장사가 안되는구나

등등의 많은 것을 다시 한번 깨닫게 해준 고마운 가게였다.

 

면접 구두를 사러 가게에 들어섰다.

면접을 위한 구두이기 때문에 제일 무난하고 단정해 보이는 7cm정도의

무광 검정 구두를 보고 신어봤는데 가격때문에 좀 고민하게 되었다.

그래서 둘러보고 올께요 라며 가게를 나서는데

구두를 고르고 신어볼때는 그렇게 친절했던 (사실 팔기위한 과도한 친절임이 눈에 보이는 정도로)

아저씨가 나가는 내 등뒤로

"면접 떨어질꺼에요^^"

라고 하는 것이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면접 떨어질꺼에요^^"

"면접 떨어질꺼에요^^"

"면접 떨어질꺼에요^^"

"면접 떨어질꺼에요^^"

"면접 떨어질꺼에요^^"

"면접 떨어질꺼에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똥이 더러워서 피하지 무서워서 피하냐.......하는 마음으로 욕을 해주고 싶은 마음을 꾹 누르고

그대로 나왔다.

취업준비생에게 말한마디 행동한마디가 얼마가 힘이 되고 상처가 되고 하는

그런 경험이 없는 것인지. 그럴꺼라는 생각이 없는 것인지. 아니면 가게 매출을 올리고 싶은 마음이

남에게 상처를 줄것이라는 마음보다 더더욱 컷던 것인지...

 

내가 이런 말을 들었다고 해서 내 인생에 영향을 미칠 것도 아니고.

당당하게 합격할 것이기 때문에 신경쓰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다른 사람들이 괜히 이 가게에 들어가서 상처받지 않았으면 한다.

꼭 이런 상황이 아니더라도 괜히 기분 상하는 일 없기를.

우리는 하루하루 아름다운 것만 보고 듣고 느끼며 행복하기만 하기에도 1분 1초가 아까운 인생이니까.

 

강남고속버스 터미널 지하상가 고투몰

B067 신찌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쇼니:)
분류없음2014.06.17 16:01



말레피센트 (2014)

Maleficent 
8.3
감독
로버트 스트롬버그
출연
안젤리나 졸리, 엘르 패닝, 샬토 코플리, 샘 라일리, 이멜다 스턴톤
정보
판타지 | 미국 | 97 분 | 2014-05-29


고작 5분여정도의 면접때문에 오랫만에 공들여 화장하고 힐을 신고 집을 나섰다.

그리고 5분여의 면접이 끝나고나니

집에 갈 수 없었다.

근데 만날 친구도 없다.

오늘 따라 왜! 각종 경조사가....ㅋㅋ

난 왕따였나보다.


요즘 뜸했던 영화관으로 갔다. 말레피센트와 황제를 위하여 중 고민하다가 왠지 모를 강한 끌림에 의해 말레피센트 당첨.

안젤리나 졸리 너무 멋지다. 정말 멋지다라는 말로 밖에는 표현할 수가 없는 것 같다.

그녀만의 포스...

나도 갖고싶다. 예쁨, 아름다움 보다 더 멋진 포스. 그 분위기.

졸리가 저주를 내릴때는 정말 온몸에 소름돋을 정도로 너무 아름답고 멋있었다.


그리고 엘르 패닝은 음.. 왠지 모르겠지만 캐릭터가 매우 사랑스럽고 예쁘고 그런 캐릭터였는데도 불구하고 생각보다 그렇게 매력적으로 다가오지 못했다. 안 예쁘게 생겼구나 라는 생각까지 들었다.

언니 다코다 패닝 때문인건지.. 그녀가 역할을 소화를 잘 못했기 때문인건지.

나에게는 그렇게 매력적으로 다가오지 못했다.

오히려 말레피센트 아역이 훨씬 예뻣으며 오로라 아기때, 그리고 걸음마 할때가 훨씬 예뻤던듯.

물론 엘르패닝이 연기를 못했다는 것도 못생겼다는 것도 아니다...

그냥 내 느낌이 그렇다는 거지.

하지만 분위기는 굉장히 사랑스러웠던 것 같다.


무슨 말인지..ㅋㅋ

여튼 굉장히 매력적이었던 말레피센트 캐릭터였다.

잠자는 숲속의 공주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해주는 영화였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쇼니:)
분류없음2014.06.09 00:03



역린 (2014)

7.4
감독
이재규
출연
현빈, 정재영, 조정석, 조재현, 한지민
정보
시대극 | 한국 | 135 분 | 2014-04-30
다운로드


 그렇게 보고싶던 영화였는데..

결국 영화관에서 막을 내리고 보게되었다.

처음 시작부분에 특히, 화면에 현빈을 너무 집중적으로.. 비현실적으로? 멋있게?

하튼 그런 도입부분에서부터 좀 거슬렸다. 영화에 집중이 안되고 스토리에 집중할 수가 없었다.

그 후로는 굉장이 재미있게 봤다. 영화관이 아닌 집이여서 그런지 몰입도는 살짝 떨어지긴 했지만

다른 사람들의 평점보다는 난 높게 주고 싶다.

한 역할만 비중있게 다루지 않고 현빈과 정재영과 조정석 모두 과거씬을 통해서

감정이입을 할 수 있게 되있는 구조..? 라고 해야되나 하튼 그런식으로 진행이 되는데

그래서 그런지 각각 역할에 대해 행동의 이유를 공감할 수 있지만

집중적으로 한 인물에 대한 감정이입도는 떨어지는 듯했다.

후에 영화에 대한 기사를 봤는데 이유가 이재규 감독이 드라마를 주로 하던 감독이라서

멀티캐스팅? 이었나 이런 구도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이라고 되있었는데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영화를 볼때 한 인물에 이입을 주로하는 나로써는 몰입도가 조금 떨어지는

느낌이였다.

하지만 전반적인 영화은 매우만족.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쇼니:)

티스토리 툴바